한국미즈노, 명작 축구화 ‘모렐리아’ 35주년 스페셜 에디션(SE) 출시

‘한국미즈노’가 축구화 대표 라인 ‘모렐리아’ 탄생 35주년 기념 에디션을 선보였다.

1985년부터 245g(260 사이즈 기준)이라는 혁신적인 무게로 주목을 받은 ‘모렐리아’는 맨발 감각·초경량·유연성에 초점을 맞춘 모델이다. 피팅감과 스피드 성능을 극대화한 천연 가죽 축구화 ‘모렐리아 시리즈’는 고밀도의 캥거루 가죽을 사용하면서 텅, 힐카운터, 인솔 등 다양한 요소를 진화시켜왔다.
착용자의 민첩한 플레이 스타일과 사용자의 족형을 고려한 제작 과정을 통해 장인 정신을 이어오고 있는 모렐리아는 매년 약 2만족씩 생산되는 축구화의 명작이다.

‘모렐리아 시리즈’만의 DNA는 초대 개발자 야스이 토시야스의 장인 정신으로부터 이어지고 있다. 그는 “유럽 거리는 전통적이고 변하지 않지만 실내는 현대적으로 리모델링한 사례들이 많다”며 “바꿀 필요가 있는 것만 실용적으로 바꾸는 것처럼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에 필요한 것들만 업데이트함으로써 모렐리아의 가치를 높이는 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이번 모렐리아 35주년 기념 스페셜 에디션은 30년 만에 신발의 핵심인 ‘라스트(목형)’를 변경한 것이 특징이다. 맨발 감각·초경량·유연성 등 기본 컨셉에 충실하면서 업그레이드된 피팅감과 볼 터치감을 자랑한다. 슬림해진 힐카운터는 뒤꿈치를 더욱 안정적으로 지지하고, 엄선된 최고급 캥거루 가죽을 적용해 늘어남을 최소화했다.
또한 땀이 많이 차는 발바닥은 새로운 소재의 인솔을 차용, 그립력과 착용감을 향상시켰다. 텅은 ‘모렐리아’ 특유의 클래식을 유지함과 동시에 플레이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크기를 줄이고, 벨크로를 확대해 고정력을 강화했다.

류진현 한국미즈노 축구화 담당자는 “모렐리아 시리즈는 장인 정신을 바탕으로 가죽 선별과 공정 작업, 반복 테스트를 거쳐 완성된 명작 축구화”라며 “35년 이라는 오랜 시간 프로 선수들과 마니아층에게 사랑을 받아온 모렐리아의 고집스러운 제품력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이벤트와 프로모션도 마련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모렐리아 35주년 스페셜 에디션은 한국미즈노 공식 온라인몰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한정판 골드팩은 20%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한국미즈노는 모렐리아 35주년 스페셜 에디션 출시를 기념해 한정판 스니커즈 증정 이벤트도 진행한다. 보유하고 있는 모렐리아 사진을 필수 해시태그와 함께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면 자동 응모된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미즈노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미즈노 뉴스 더보기